2019년 3월 2일 사랑의 편지

1919년3월1일 대한제국 전역에서는 일본으로부터 독립을 외치는 독립선언서 낭독과 독립만세 삼창 운동이 불길처럼 타올랐습니다. 이 운동은 한 달 뒤에 김구를 중심으로 해서 중국 상하이에서 대한제국 임시정부를 수립케 하기도 했습니다. 해외의 다른 나라들에게 대한제국의 상황을 알리고 자주독립을 외치는 운동이면서 동시에 국내적으로 전국민이 일본의 식민지배에 항거해서 일제히 일어난 국민 봉기 운동이기도 했습니다.

우리 민족은 어려운 시기마다 거기에 굴복하지 않고서 백성들이 대동단결하여서 항쟁하고 밑으로부터의 저항운동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임진왜란 때도 그러했고 더 멀리는 몽골의 침략 때도 그러했습니다.

지금부터 100년 전에 우리민족은 일본의 식민 지배를 거부하며 독립운동을 결사적으로 벌였습니다. 이 중심에 기독교인들이 있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종교를 떠나서 민족의 미래를 책임지고자 하는 사람들이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서 이 운동에 참여했습니다.

3.1운동 100년을 맞이하는 이 시점에서 우리들에게는 역사적인 과제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100년 전에 민족의 암울한 역사 앞에서 온 백성이 마음이 하나가 되었듯이 100년이 지난 지금 우리들도 여전히 민족의 역사적 과제 앞에서 중요한 선택을 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민족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명제는 자주 독립을 외쳤던 당시의 우리조상들의 마음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분단의 아픔을 이겨내고 마침내 통일을 이루고 민족 번영의 미래를 꿈꾸며 나아가고자 하는 마음은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들에게는 역사적인 사명이 주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 기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에스더가 페르시아제국의 왕비가 된 것은 유대민족을 구하기 위한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이 때를 위하여 그녀가 왕비가 되었다는 모르드개의 역사인식이야말로 우리들에게 지금 이 때를 위하여 우리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게 하는 것 같습니다. 100년 전에도 우리 조상들은 해외에 흩어져 있던 수 많은 사람들이 대한의 독립을 위해서 애쓰고 피흘렸다는 것을 기억하며 지금 우리들도 이 때를 위하여 이 곳에 있음을 기억해 봅니다.

지금 우리들은 더 이상 분열하지 말고 우리 민족의 미래와 복음의 전파를 위해서 ‘주여 내가 여기 있사오니 나를 보내소서’라고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

SNS으로 함께 나누어요!
  • Log In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