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4일 사랑의 편지

“능히 모든 성도와 함께 지식에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고 그 너비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가 어떠함을 깨달아 하나님의 모든 충만하신 것으로 너희에게 충만하게 하시기를 구하노라” (에베소서3장18-19절)

사랑이 무엇일까요? 사랑은 조건없이 좋아하고 헌신하고 모든 것을 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인간의 사랑은 모순적일 때가 많습니다. 조건이 있고 모든 것을 내어주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랑에 울고 사랑에 속을 때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사랑이 조건적이고 모순적이다고 해서 참된 사랑을 기대하지 않거나 포기해서는 결코 안됩니다. 왜곡된 사랑은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지만 참된 사랑은 우리를 평안하게 하고 회복시켜 줍니다. 사랑은 놀라운 치유력이 있습니다. 회복이 있습니다. 참사랑은 그 넓이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가 다함이 없습니다.

그 사랑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나타난 바 되었습니다. 우리가 아직 죄인되었고 우리가 거짓과 어둠 가운데 약함과 모순 가운데 있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를 위하여 이 세상에 보내시고 십자가에 죄의 값을 우리를 대신하여 치루시고 죽게 하심으로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조건없고 완전한 사랑을 확증하여 주셨습니다.

그 사랑 안에 용서와 회복과 치유와 새생명이 있습니다. 그 안에 있는 자는 부족함이 없게 됩니다. 참 사랑 안에 있으면 모든 것이 충만해 집니다. 우리가 갈증을 느끼고 자꾸만 관계의 문제와 삶의 문제가 발생하는 이유는 참 사랑 안에 거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으니 나의 사랑 안에 거하라 내가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의 사랑 안에 거하는 것 같이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거하리라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이름은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어 너희 기쁨을 충만하게 하려 함이라” (요한복음15장9-11절)

하나님의 사랑은 완전한 사랑입니다. 다함이 없는 사랑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안에 있으면 우리의 기쁨이 충만하게 됩니다.

SNS으로 함께 나누어요!
  • Log In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