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20일 사랑의 편지

역사는 지나간 시간과 인간의 활동과 문화의 생활에 대한 기록이며 해석입니다. 그러므로 100% 객관적인 역사 기록은 존재할 수 없습니다. 모두가 자신들이 바라보는 관점에서 기록한 것이기 때문에 주관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독교의 역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예수님 시대로부터 2천년이 지난 시점에서 2천년 전의 사건과 이야기들을 글을 통해서 읽고 있습니다. 이러한 두 시간의 간격은 많은 차이를 발생시킵니다. 그래서 그 당시의 문화와 상황을 고려하고 문체를 이해하지 않고서 현재 우리들이 글을 읽는 방법과 현재의 문화 이해만으로는 성경의 사건을 어느 정도라도 이해하는 것이 어렵게 됩니다. 한 사건을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이 존재하기 때문에 우리들은 항상 여러 가지 관점에서 그것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면서 그 속에서 변하지 않는 본질을 찾으려고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을 해석하면서 본문 즉, 기록된 텍스트와 그 당시의 문화 즉 컨텍스트, 그리고 오늘의 현재 상황 즉 현재의 컨텍스트를 잘 이해하고 거기서 우리들에게 주는 말씀을 발견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들은 성경읽기만 잘해도 많은 부분에 있어서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고 깨닫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읽기는 곧 묵상이며 해석이며 적용이 됩니다. 자의적으로 읽기 시작하면 자의적인 해석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다양한 관점에서 읽기 시작하면 입체적인 이해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에는 너무 한 쪽으로 생각을 몰고가는 편향성이 존재합니다. 그래서 나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그것을 매도하고 잘못된 생각으로 몰아버리는 경향이 짙습니다.

주님은 율법을 해석하시면서 그 본질을 꿰뚫어 보셨고 그리고 울법을 완전하게 해석하셨습니다. 우리들에게도 이것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열린 마음으로 성경을 읽는 훈련이 정말 필요하고 그러한 읽기를 통해서 우리들은 더욱 더 진리에 가까이 다가가게 됩니다. 말씀이 주는 기쁨과 은혜가 날마다 함께하는 성경읽기와 묵상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SNS으로 함께 나누어요!
  • Log In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