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편지 12월 10일

주님을 기다리는 시간입니다. 주님께서는 분명히 다시 오신다고 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주님을 기다려야 합니다. 마치 신부가 신랑을 기다리듯이…

기다림에는 필요한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준비하는 것입니다. 유대인들의 결혼풍습에는 신부가 신랑을 기다리기 위해서 준비해야 하는 일들이 있습니다. 신부는 단장을 하고 신랑을 기다려야 합니다. 또 신부는 신랑을 맞이하기 위해서 등불을 들고 기다려야 합니다. 등불을 계속해서 켜서 기다리기 위해서는 충분한 기름이 필요합니다. 기름을 준비하지 않으면 신랑이 늦게 오게 되면 그 때 등불을 밝힐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기다리는 자는 준비해야 합니다. 준비하지 않는 기다림은 소용이 없습니다.

마태복음5장1-13절에는 신랑을 기다리는 열처녀의 비유가 나옵니다. 지혜로운 다섯처녀는 등불의 기름을 여분으로 더 준비했고 미련한 다섯처녀는 등불의 기름을 충분히 준비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신랑을 일찍 오지 않고 더디 옴으로 기름이 더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기름을 더 준비한 지혜로운 다섯처녀는 신랑을 맞이할 수 있었지만 기름을 준비하지 못한 미련한 다섯처녀는 신랑을 맞이할 수 없었습니다.

준비하는 것은 이처럼 중요합니다. 준비하지 않으면 결정적인 순간에 낭패를 당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평소에는 모릅니다. 준비한 자와 준비하지 않은 자가 구분이 안됩니다.

전쟁을 준비하는 자는 평소에 훈련을 많이 해야 합니다. 그리고 무기를 항상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총탄을 준비해 두어야 합니다. 전쟁에 나가는 용사가 총을 가지지 않거나 총알이 없다면 그는 죽음 목숨이 되는 것입니다.

시험을 준비하는 자는 공부를 해야 합니다. 평소에 공부하지 않고 시험을 치는 것은 요행을 바라거나 이미 포기한 자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내년 2월에는 평창올림픽이 열립니다. 참가하는 선수들은 몇 년 동안 땀을 흘리며 열심히 훈련했습니다. 참가하는 누구도 그렇게 준비하지 않는 사람은 없습니다.

우리들의 신앙생활의 궁극적 목표는 주님을 만나는 것입니다. 주님의 오심을 기다려야 합니다. 그래서 준비해야 합니다. 우리는 무엇으로 주님의 다시 오심을 기다리며 준비해야 하겠습니까?

“사람아 주께서 선한 것이 무엇임을 네게 보이셨나니 여호와께서 네게 구하는 것이 오직 공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히 네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것이 아니냐?” (미가서6장8절)

SNS으로 함께 나누어요!
  • Log In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