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편지 11월 12일

10월24일에 저희 아버님 김상중목사님(대구영남교회원로목사)께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천국에 가셨습니다.

10월30일에는 한국의 배우 김주혁씨(45세)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11월5일 주일예배를 드리던 미국 텍사스주 한 교회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26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저는 한국에서 세 가지 종류의 죽음을 눈으로 또 귀로 듣고 경험하면서 죽음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생명의 시간을 살며 부족했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생을 마감하는 죽음이 있는 반면에 전혀 생각하지도 준비하지도 못했던 갑작스런 죽음을 당하는 사람도 있고 너무나 가슴 아프게 악한 행동에 희생이 되어서 죽는 억울한(?) 죽음도 있습니다.

우리들은 죽음에 대해서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답을 내어 놓을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죽음은 우리 인간의 영역에 속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러한 세 종류의 죽음을 보면서 결국 삶은 내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삶은 주어진 것이며 그것은 언제든지 내게서 떠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나에게 주어진 시간 동안에만 삶을 살 수 있으며 그 삶을 살아가는 동안에 우리들은 그 시간을 헛되고 헛된 것에 사용할 것인지 아니면 하나님이 나에게 주신 사명을 위하여 사용할 것인지를 선택해야만 합니다.

매일 매일은 똑같은 것 같지만 똑같지 않습니다. 그것은 반드시 흔적을 남기게 됩니다. 우리의 기도도 마찬가지입니다. 기도가 허공에 메아리치는 소리처럼 공허할 때도 있지만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시고 반드시 응답됩니다.

아버님의 장례일정을 통해서 저는 아버님의 일생의 기도가 어떻게 응답되었는지를 보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신실하신 분이십니다. 우리는 부족하고 늘 연약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의 부족과 연약함을 통해서도 당신의 거룩하신 뜻을 이루어가십니다. 그리고 한 사람의 일생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얼마나 신실하신가를 보게 하십니다.

그래서 주님을 알고 주님의 구원의 은혜를 입은 사람과 그 가정이 얼마나 복된 지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삶이 내것이 아니기에 우리는 겸손히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사는 것이 가장 복된 줄 믿습니다. 이 은혜가 우리 모두에게 있기를 다시 한 번 더 기도드립니다. 저와 우리 가정을 위해서 기도해 주신 성도님들께 감사드립니다.

SNS으로 함께 나누어요!
  • Log In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