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욱 목사의 사랑의편지

나는 죄인입니다

나는 죄인입니다.

예수님을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며 살았던 사도 바울의 신앙고백에 비추어 보더라도 나는 죄인입니다. 내 안에 원하는 선은 행치 아니하고 원치 아니하는 악을 행하는 내 모습을 보면서 오호라 나는 곤고한 자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구원할까를 날마다 외치며 절규합니다.

 

정말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가 아니라면 나는 저 벌레만도 못한 찌꺼기 같은 인생임을 고백합니다.

다른 이들을 향한 정죄는 너무나 잘하면서 어두운 세상을 밝힐 생각은 하지 않고 어둡다고만 남탓을 했으니 얼마나 어리석은지 모르겠습니다. 세상이 썩었다고 말은 하지만 부패를 방지하고자 소금이 되지는 못했습니다.

아니 주님은 벌써 나를 향하여 ‘너는 세상의 빛이다. 소금이다’고 하셨는데 나는 그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나 봅니다. 복음 때문에 기뻐하고 복음을 전해야 하는 갈망이 더욱 더 간절히 타올라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나태하고 게으른 자신을 보면서 한없이 자책만 해봅니다.

 

나는 바보입니다.

하나님의 사랑과 주님의 구속의 은혜로 인하여 구원을 받았다고 말은 하면서 그 은혜를 누리며 그 은혜에 붙들려 살지는 못하는 바보 같은 인생입니다. 세상에도 한 다리를 걸치고 주님께도 한 다리를 걸치고 양다리 인생을 살아가는 것이 거북하고 힘들지도 않나 봅니다. 이거야 말로 진짜 바보라고 생각됩니다.

 

세상을 향한 욕심을 버리고 오직 주님만을 바라보면 세상에서는 바보라고 합니다. 그래서 세상에도 조금, 그렇다고 주님을 버리지는 못하고 주님께도 조금, 어정쩡하게 서 있는 모습이 주님이 책망하셨던 라오디게아 교회의 모습과도 너무나 닮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래서 나는 바보입니다.

 

세상이 나를 바보라고 말해야 나는 주님께 대하여 지혜로운 자가 될텐데 이것도 저것도 아니니 정말 바보입니다.

 

내가 나를 바보라고 말하지 말고 세상이 나를 바보라고 불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20130224)

인내하라

인내하라

또 인내하라

끝까지 인내하라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인내해야 합니다. 포기하지 않도록 말입니다.

유혹이 찾아올 때 인내해야 합니다. 내 마음이 빼앗기지 않도록 말입니다.

힘들고 어려울 때 인내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유혹이 찾아올 때 인내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인내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하지만 인내하는 사람은 자신에게 찾아온 어려움을 이길 수 있습니다. 여기에 비밀이 있습니다.

 

인내는 자기가 당면한 상황에 맞서는 것입니다. 연약하지만 부족하지만 자신이 맞닥뜨린 상황을 저항하는 것입니다. 인내는 자기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현재를 참는 것입니다.

히브리서12장1-3절 ‘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 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너희가 피곤하여 낙심하지 않기 위하여 죄인들이 이같이 자기에게 거역한 일을 참으신 이를 생각하라’

우리의 믿음이 선배들이 걸어가신 길입니다. 인내의 길입니다. 십자가를 참으시고 부끄러움을 개의치 않으시고 마침내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신 예수님을 바라봅시다. 그리고 인내합시다.

2013년은 인내로서 우리에게 당한 경주를 달리는 자들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20130203

사람을 세우시는 하나님

하나님은 사람을 만드셨습니다. 자신의 형상을 따라 의와 진리와 거룩함으로 지으셨습니다.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 받은 사람을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일을 하도록 위임하셨습니다. 이 땅의 모든 것을 다스리고 지키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사람으로 통하여 온 우주만물이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기를 기뻐하셨습니다.

이처럼 사람은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특별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래서 사람을 찾으십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낼 자를 찾으십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사모하며 그것을 간절히 구하고 찾는 자를 하나님은 찾고 계십니다. 아니 하나님은 자신의 영광을 위하여 하나님께서 택한 자를 그렇게 인도하십니다. 오직 하나님의 영광만을 구하며 하나님만으로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삶을 살도록 말입니다.

오늘은 하나님의 일꾼을 세우는 날입니다. 하나님이 찾으시는 사람, 오직 하나님의 영광만을 구하며 그 앞에 겸손하게 행하는 자입니다. 하나님의 교회의 충성된 일꾼은 자기의 유익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자신을 드릴 줄 아는 자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세우십니다. 노아를 부르셨고 아브라함을 부르시고 모세를 부르시고 사사들을 부르시고 사무엘을 찾으시고 다윗을 세우시고 제자들을 부르셨습니다. 성령과 믿음과 지혜가 충만한 사람들을 교회의 집사로 세우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하나님의 작정을 이룸에 있어서 항상 사람을 통해서 역사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오직 하나님의 영광만을 나타내며 그 분의 완전하신 작정과 섭리를 이루도록 함께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언약은 결코 실패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교회의 일꾼을 세울 때에 우리 자신을 믿지 말아야 합니다. 사람을 보지 말아야 합니다. 오직 세우시고 일하게 하시는 하나님을 믿고 따라야 합니다. 하나님의 완전하신 작정과 섭리를 믿을 때 우리는 순종할 수 있습니다. 그 하나님께서 세우시는 일꾼을 통해서 크신 영광을 받으시기를 기도합니다. 20130127

주여불쌍히여기소서

선진국인 미국이 독감으로 매년 사망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의료수준이 발달한다고 질병이 줄어들거나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단지 질병에 대한 치료나 예방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의료 수준을 평가하는 기준이 된다.

결국 몸 자체가 질병에 대한 저항력과 치료를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인류는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는 바이러스와 그것을 이기는 면역력과의 끊이지 않는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것 같다. 바이러스는 변종이 많기 때문에 아직도 인류는 감기 치료약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

인간은 스스로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인간의 삶이 편리해지고 과학과 문명이 발달할수록 인간은 더 많은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전에는 지역적으로만 제한적이던 질병이나 재난들이 이제는 거의 전 지구적으로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날까? 더 안전해져야 하고 더 행복해져야 하는데 인간의 삶을 점점 더 위협을 받고 있는 것일까? 이것은 분명히 역설이다. 의료 수준도 과학 기술도 더 발달되었지만 인간의 삶은 더 불안하다.

역설적인 대답을 하자면 그 이유는 인간이 똑똑하기 때문이다. 완벽하게 똑똑하면 되는데 어설프게 똑똑하기 때문에 그 똑똑함이 인간을 더욱 곤경으로 몰아넣는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선진국인 미국에서 독감 바이러스로 인해서 죽는 사람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이러한 역설을 증명이라도 하는 듯하다.

이제 우리는 정말 좀 바보가 될 필요가 있겠다. 좀 더 맛이 없는 거친 음식들을 먹고, 좀 불편하게 생활하고 좀

느리게 살아갔으면 좋겠다. 하나님께서는 인간의 지혜가 하나님의 지혜를 이길 수 없다고 분명히 말씀하신다. 곱새겨 들어야 하는 말씀이다.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20130120

사랑의초대

귀한 손님을 맞이할 때는 준비를 합니다. 청소도 하고 옷매무새도 다듬고 음식도 준비하고 약속시간이 되기 전에 나가서 기다립니다. 또 마음 가짐도 새롭게 합니다. 왜냐하면 내가 기다리는 사람을 만나기 때문입니다. 이 시간은 그 어떤 시간보다도 우선됩니다. 나의 모든 일들이 이 약속을 위하여 조정되거나 집중됩니다. 다른 것들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습니다. 그 시간은 내가 기다리는 시간이기 때문이며 귀한 분이 오는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또 누군가의 초대를 받을 때에도 귀한 초대를 받으면 마음가짐이 달라집니다. 시간을 지키려고 노력하게 됩니다. 미리 나의 스케줄을 조정하고 약속시간에 늦지않도록 서두릅니다.

이러한 만남에는 기다림이 있습니다. 이 기다림은 우리를 기쁘게 하고 설레이게 합니다. 저는 성경 속에서 하나님이 우리를 기다리신다는 표현을 많이 보았습니다. 또 예수님께서도 우리를 찾아오신다고 하셨고 집을 나간 아들을 애타게 기다리는 아버지의 마음을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으로 표현한 곳도 있습니다. 그리고 반대로 왕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또 멀리 타국에 간 주인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우리가 살아야 할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 합니다.

또 때로는 한 마리 잃어버린 어린 양을 찾기 위해서 아흔 아홉마리의 양을 두고서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을 찾아 헤매는 목자의 모습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기다림, 만남은 성경의 사건 속에서 아주 중요한 주제로 등장합니다.

성탄절이 다가옵니다. 그리고 우리 교회에서는 사랑의 초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우리가 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 기쁨을 함께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주일은 ‘사랑의 초대’가 있습니다. 사랑으로 이웃을 초청하여서 온 세상에 미칠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을 나누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누구를 초대할까 주저하지 맙시다. 지금 내 곁에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 사람이 여러분이 초대할 대상자입니다. 그 분을 위해서 진심으로 기도합시다. 하나님께서 그 분의 마음을 여시고 예수님을 만나게 되는 귀한 은혜를 베푸실 것입니다.

‘사랑의 초대’ 그것은 바로 나를 향한, 그리고 나의 사랑하는 이웃을 향한 예수님의 초대입니다.  20121216

  • Log In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